SEOUL NATIONAL UNIVERSITY
검색창 닫기
번역
서울대 손잡은 네이버, '초대규모 AI 연구센터' 세운다
  • 작성자심재헌
  • 날짜2021-05-13 12:33:04
  • 조회수187

네이버와 서울대가 ‘초대규모(Hyperscale) 인공지능(AI)’ 공동연구에 나선다. 연구진 100여명을 투입해 연구센터를 세우고, 3년간 대대적인 투자를 진행한다. 하나의 ‘연구공동체’를 통해 글로벌 경쟁에서 AI 주도권을 확보하겠다는 포부다.

10일 네이버·서울대학교는 초대규모 AI 공동연구를 위한 협약을 온라인으로 체결하고, ‘서울대-네이버 초대규모 AI 연구센터(SNU-NAVER Hyperscale AI Center)’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네이버와 서울대의 AI 연구원 100여명이 참여하고, 3년간 연구비·인프라 지원비 등을 포함해 수백억원 규모의 투자가 진행된다. 공동센터장은 전병곤 서울대 교수와 하정우 네이버 AI 랩(LAB) 소장이 맡는다.

연구공동체는 초대규모 한국어 언어모델을 발전시키는 데 주력한다. 언어·이미지·음성을 동시에 이해하는 초대규모 AI를 함께 개발해, 글로벌 AI 기술을 선도하는 것이 목표다. 이를 위해 네이버·서울대 연구원들은 하나의 연구센터를 구성해 밀착 협력할 계획이다. 네이버 연구진이 겸직 교수로서 서울대 대학원생들이 AI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공동연구지도하고, 서울대 연구진도 네이버와의 AI 연구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네이버 관계자는 “그동안 개별 프로젝트 중심으로 진행해온 산학협력과는 다르게, 네이버·서울대 연구원들이 하나의 연구센터를 구성해 밀착 협력하는 것이 특징”이라며 “네이버는 AI 인재 양성 차원에서, 서울대 학생들의 인턴십·산학협력 파견에도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국내서 이러한 방식의 산학협력을 대규모로 시도하는 것은 매우 드문 사례”라고 부연했다.

 

기사 원문: https://www.bloter.net/newsView/blt202105100011

목록

수정요청

현재 페이지에 대한 의견이나 수정요청을 관리자에게 보내실 수 있습니다.
아래의 빈 칸에 내용을 간단히 작성해주세요.

닫기